본문바로가기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The appreciation of art results in a happier feeling and deeper understanding of other people and the world art is a creation that lifts our human spirit Art enriches our spirit

Array

이명박 정부는 한국 미술계를‘닭 쫓던 개’로 만들 셈인가.

소나무 | 2010.06.13 18:29 | 조회 2835
  • 글꼴
  • 확대
  • 축소
성명서 이명박 정부는 한국 미술계를‘닭 쫓던 개’로 만들 셈인가. -정부는 한 입으로 두 말 말고 기무사 부지에 미술관건립 약속을 지켜라. 과천 산골짜기에 진입로조차 없는 채로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처지로 자괴감에 빠져있던 미술인과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서슬퍼런 군부독재시절부터 사간동(법정동명 소격동)에 위치한 국군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부지에 국립현대미술관을 세워야 한다고 지난 15년간 줄기차게 주장하고 건의한 결과 기무사는 과천으로 이전하였다. 하지만 정부는 기무사부지에 대한 활용 안을 내놓지 않은 채 요지부동으로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가슴만 태워왔다. 이후 2009년 1월 15일 문화부가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구 기무사 강당에 초치해서 개최한 신년인사회에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여 기무사 부지에 미술관을 건립하겠다고 천명하고 온전한 미술관 건립에 걸림돌이 되었던 국군서울지구병원 이전이라는 매듭을 풀어주어 명실공이 문화대통령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러나 이런 대통령의 약속은 껍데기만 남고 말았다. 지난 6월 9일 유인촌 문화관광부장관이 기자간담회를 열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을 건립하기로 이 부지에 조선시대 종친부를 복원하겠다고 발표해서 대통령이 약속한 사항을 장관이 뒤집어 버린 것이다. 현재 정독도서관으로 이전해서 보존중인 종친부 건물(건평 경근당(중당) 63평, 옥첩당(날개집)33평등 2개동 총 건평 99평, 대지면적 196평)을 이전 복원하게 되면 미술관의 연건평이 계획대비 약 3/1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미술관이 확보한 미술관이 부지는 병원부지포함 총 8,300여 평이다. 그 중 이 지역의 건폐율이 60%인 점을 감안하면 실제 사용가능한 부지면적은 4,980평으로 이중 근대 문화재로 지정된 구 기무사청사부지 544평과 이전 복원예정인 종친부 유구가 발견된 부지면적 500여 평을 합하면 총 1,000여 평으로 전체 면적의 1/5이 줄어들게 된다. 여기에 건물의 앙각(건물을 올려다보는 시선)을 감안하면 최대 1/3까지도 줄어들 수도 있다. 게다가 현대미술관으로 기능하기위해서는 미술관 외부도 작가들이 활용할 수 있어야 하는데 이런 창발적 행위가 문화재로 인해 심대하게 제한받을 수도 있다. 과연 이런 협소한 부지에 이명박 대통령이 약속한 문화예술계와 온 국민들이 영원하던 무슨 국격을 상징하는 21세기 문화한국의 랜드마크 또는 마인드 마크를 세울 수 있을까. 과천의 국립현대미술관은 진입로조차 확보하지 않은 채 개관해서 온 국민의 문화 접근권을 제한해 온 정부가 이번에는 미술관 부지 중앙에 ‘종친부’로 알 박기를 해서 그 기능을 약화, 축소시키려는 처사는 문화재도 미술관도 행복하지 않은 처지가 될 것이 분명하다. 이런 문화부의 졸속결정은 “말로 만 문화”를 외치는 정치권의 천박한 민심 구걸꾼의 면모만을 확연하게 보여줄 뿐이다. 지방선거가 증거 한 국민과의 소통부재의 뜻을 아직도 깊이 새기지 못하고 이런 중차대한 사안을 지방선거 전에 결정해놓고 선거가 끝나자마자 발표하는 정부의 일방적, 관료적 태도에 다시한번 분노하면서 기무사 부지 하나로 문화재 측과 미술계 모두에게 점수를 따보려는 얄팍한 시도를 접을 것을 권한다. 결국 국민통합을 이뤄야 할 정부의 경망스런 판단으로 인해 미술계와 문화재 인사들 간에 분열과 논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점에서 심히 우려를 금치 않을 수 없다. ‘미술품 양도소득세 도입’해서 미술계를 고사시키는 것도 모자라 “호박에 줄 긋고 수박”이라 우기는 국립현대미술관의 민영화 방안을 검토하면서 한편으로 문화재계와 미술계를 불편한 관계로 만들어 문화계 획책하는 반쪽짜리 기무사 미술관 안에 대해 향후 문화예술계 특히 미술계는 이번 처사의 향방을 예의주시할 것이다. 민심과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남용하는 문화관광부의 일방적인 독주와 문화부의 문화예술인 특히 미술인들을 농락하는 태도는 향후 민심의 이름으로, 표의 힘으로 그리고 행동으로 심판을 받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밝히는 바이다. 이명박 정부가 국민과 문화예술인들 앞에 직접 나와 자신의 입으로 한 약속을 지켜야겠다는 마지막 양심이라도 남아있다면 기무사 부지에 ‘이씨조선’의 상징인 ‘종친부’를 복원하겠다는 생각은 거두어야 마땅할 것이다. 2010년 6월 12일 기무사에 미술관을 원하는 사람들의 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