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The appreciation of art results in a happier feeling and deeper understanding of other people and the world art is a creation that lifts our human spirit Art enriches our spirit

Array

[6/27 개강] 몸, 예술, 타자 (강사 박준상)

다지원 | 2012.06.10 23:28 | 조회 1396
  • 글꼴
  • 확대
  • 축소
>> 안녕하세요! 즐거운 지식, 공통의 삶, 다중의 지성 공간 <다중지성의 정원> 3분학기가 2012년 6월 25일 월요일부터 시작됩니다! >> [철학] 몸, 예술, 타자 강사 박준상 개강 2012년 6월 27일부터 매주 수요일 저녁 7시 30분 (8강, 120,000원) 강좌취지 인간을 사유의 존재로 보는 관념론이나 의식 철학은 세계와 인간을 바라보는 관점을 적지 않게 왜곡시켜 왔고, 그에 따라 몸을 조망해 보려는 많은 시도들이 요구되었다. 우리는 이 강의에서 먼저 우리의 구체적 경험의 축이 되는 몸이 무엇인가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고, 그에 따라 몸과 관련된 몇몇 철학과 예술과 정치의 주제들(미메시스?모방?음악?회화?타자?언어?소통)을 검토해 보고자 한다. 이 강의의 목적은, 첫째로 몸의 문제가 대두되는 최초의 장면들(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제식, 미메시스)과 그 이후의 장면들(노발리스, 니체, 바타유)을 되돌려 보면서 몸에 대해 하나의 철학적 표현을 부여하는 데에 있고, 둘째로 몸과 관련된 몇몇 주제들을 부각시키는 데에 있으며, 마지막으로 몸의 문제가 예술과 정치의 경험적 장을 어떻게 관통하고 있는지 검증해 보는 데에 있다. 1강 프리젠테이션. 몸의 탄생: 디오니소스 제식, 미메시스 2강 몸과 미메시스: 모방론(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에 대한 비판 3강 노발리스에게서의 몸/영혼 그리고 니체에게서의 디오니소스적인 것과 아폴론적인 것 4강 에로티시즘과 몸(조르주 바타유) 5강 에로스티시즘과 언어(조르주 바타유) 6강 예술과 몸 7강 정치와 몸의 소통 8강 타자로서의 몸 참고문헌 사전에 읽어보면 도움이 되는 책들: 니체, 「비도덕적 의미에서의 진리와 거짓에 관하여」, 『전집』 3, 이진우 옮김, 책세상, 2001. 조르주 바타유, 『에로티즘』, 조한경 옮김, 민음사, 1999. 강의자가 준비한 자료들을 매 수업에서 배부함. 강사소개 프랑스 파리 8대학 철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 숭실대 철학과 교수로 있다. 저서로 『빈 중심―예술과 타자에 대하여』, 『바깥에서―모리스 블랑쇼의 문학과 철학』이 있다. ※ 자세한 강의소개는 <다중지성의 정원>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http://daziwon.net ♠ 다지원은 여러강좌할인, 친구할인, 청소년할인 제도와 정액회원제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http://daziwon.net/apply_board/21785 참조. 태그 : 오철수, 시, 시쓰기, 풍경을 시로 쓰기, 풍경, 시로 읽는 니체, 시작법, 문학, 푸코, 광기의 역사, 이성, 광기, 정상, 비정상, 허경, 철학, 이방인, 까뮈, 카뮈, 불어, 강독, 불어 원서 강독, 방현주, 불어문법, 기초 불어 문법, 들뢰즈, 들뢰즈가 만든 철학사, 서양 철학, 플라톤주의, 루크레티우스, 베르그송, 베르그손, 도덕론, 영혼, 인격론, 영혼론, 류종렬, 벤야민, 바울, 발터, 야콥 타우베스, 타우베스, 바울의 정치신학, 슈미트, 루터, 숄렘, 조효원, 예외상태, 헬레니즘, 유대주의, 미학, 예술, 미디어아트, 전선자, 플럭서스, 백남준, 요제프 보이스, 존 케이지, 실험예술가, 존재론, 예술혁명, 므흣한 인문학, 이인, 오오시마 기요시, 기시다 슈, 마르쿠제, 바타이유, 키르케고르, 레비나스, 사르트르, 사드, 들뢰즈, 청춘, 꺄르르, 들뢰즈, 씨네마톨로지, 조성훈, 지각-이미지, 정감-이미지, 행동-이미지, 시간-이미지, 씨네마, 소설, 변신, 변신모티프, 한국문학, 세계문학, 욕망, 하루키, 에쿠니 가오리, 카프카, 김광님, 최인석, 한강, 오수연, 박민규, 기욤 뮈소, 멘붕, 멘탈붕괴, 멘붕시대, 주체론, 타자론, 지젝, 바디우, 아감벤, 한보희, 죽은 신을 위하여, 사도 바울, 남겨진 시간, 아우슈비츠의 남은 자들, 사랑예찬, 시차적 관점, 처음에는 비극으로 다음에는 희극으로, 코뮤니즘, 스피노자, 조현진, 스피노자 철학에서 개인과 공동체, 코나투스, 자연권, 외적 통일, 마트롱, 내적 통일, 사회학, 예술을 유혹하는 사회학, 예술, 김동일, 부르디외, 하우저, 단토, 디키, 베커, 리움, 국립현대미술관, 대안공간, 미술, 몸, 예술, 타자, 박준상, 미학, 미메시스, 디오니소스, 모방론, 노발리스, 니체, 에로티시즘, 바타유, 시, 상상력, 김재형, 김도연, 박형진, 곡성, 죽곡농민열린도서관, 죽곡농민도서관, 시와 상상력, 김성욱,오즈 야스지로,나루세 미키오,존 카사베츠,에릭 로메르,모리스 피알라,샹탈 아케르만,허우 샤오시엔, 영화, 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