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The appreciation of art results in a happier feeling and deeper understanding of other people and the world art is a creation that lifts our human spirit Art enriches our spirit

Array

[새책] 민주적 시민참여 과학은 어떻게 가능한가? <과학, 기술, 민주주의>가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 2012.12.03 14:21 | 조회 1423
  • 글꼴
  • 확대
  • 축소


[새책] 『과학, 기술, 민주주의 : 과학기술에서 전문가주의를 넘어서는 시민참여의 도전』가 출간되었습니다! ▶ 상세한 도서 정보 바로가기 :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61950592&start=slayer 엮은이 대니얼 리 클라인맨 | 지은이 스티븐 엡스틴·리처드 스클로브 외 옮긴이 김명진·김병윤·오은정 | 정가 18,000원 | 쪽수 308쪽 출판일 2012년 11월 22일 | 판형 변형 신국판 (145*21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Mens, 카이로스 총서 24 ISBN 9788961950596 ▶ 『과학, 기술, 민주주의』 간략한 소개 기후과학자, 페미니스트 과학철학자, 과학사회학자, 사회운동가, 간호학자 등 다양한 연구자들이 생산적인 대화를 통해 과학기술의 민주화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탐색한다. 전통적으로 전문가들이 독점해 온 영역에서 일반인들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생각해 보고, 인간의 필요를 좀더 지향하는 과학을 만들어 내지 못하게 가로막는 사회경제적·이데올로기적 장벽들을 탐구한다. 에이즈 치료 운동, 유럽과 미국의 기술 합의회의, 핵물질 가공과 처분에 대한 규제, 지속가능한 농업에서의 농부 네트워크 등 시민의 역할을 확대하려는 노력을 담은 여러 편의 사례연구들과 함께, 근대과학에 대한 계몽주의적 전제들이 어떻게 이러한 시야를 제한하고 있는지 탐구한 글들이 수록돼 있다. 그 외의 장들에서는 분명한 대중적 관련성을 가진 쟁점에 관해 과학자 공동체 내에서 서로 다른 견해들이 나타날 때 시민들이 이를 어떻게 해석할 수 있는지 제시한다. ▶ 『과학, 기술, 민주주의』 속 시민참여 과학이 던지는 날카로운 쟁점들! 일반인들이 과학의 미묘한 내용, 난해한 개념, 방법론적 복잡성을 이해할 수 있으며, 따라서 이는 과학의 민주화 노력을 선험적으로 거부하는 타당한 근거가 될 수 없음을 주장하고자 한다. …… 과학의 민주화를 가로막고 있는 진짜 장애물은 널리 퍼진 사회경제적 불평등과 전문가의 권위에 대한 검증되지 않은 믿음이다. ― 「서론」 합의회의는 민주주의를 괴롭히는 모든 문제를 해결하거나 과학기술이 사회적 관심사에 응답하도록 보증하는 마법의 탄환은 아니다. 그러나 합의회의는 지금처럼 복잡한 기술 시대에도 민주주의의 원칙과 절차가 계속 유지될 수 있고 더 나아가 기술 영역에까지 확장될 수 있다는 희망을 되살려 주고 있다. ― 「2장 기술에 관한 마을회의」 농촌 공동체 속에 종종 깊이 뿌리내리고 있는 특정한 제도적 장애와 사회적 제약들에 관해 나름의 개인적 지식을 만들어 내고 교환했다고 할 수 있다. …… 농업에서의 성별 전형과 관계에 개인적으로 맞서 싸운 경험들을 서로 논의하면서 자신들이 여성의 농업 참여를 방해하는 맥락 속에서 활동하고 있음을 이해하게 되었다. ― 「3장 지속가능한 농업 네트워크를 통한 농업 지식의 민주화」 시민들은 어떤 과학기술정책이 공중보건과 환경에 위험을 야기할 수 있는지 판단하는 데서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능력과 그러한 정책을 바꾸는 작업을 담당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 주었다.…… 정책 과정에 대한 대중의 참여와 감독은 제도화된 방법이나 집단행동, 그 어느 쪽을 택하더라도 “공공”정책의 대중적 수용성을 강화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다. ― 「4장 핵시설 관련 의사결정 과정에서의 시민참여」 환경적 소양은 지식 전달의 사회적 과정(즉, 언론)과 결정이 내려지는 정치적 과정에 대한 이해를 그 속에 포함한다. 여기에는 ‘1팩스 1표’ 선전가들이 제시한 주장과 반대주장들 중 어느 것이 가장 신뢰할 만한지 가려내는 능력도 들어간다. “과학에서의 연방준비이사회” 같은 메타-기구는 여기서 역할을 하게 된다. ― 「6장 “시민-과학자”는 모순어법인가?」 과학 정보 생산의 경제적 이득과 비용은 한 사회 내에서, 또 사회들 사이에서 어떻게 분배되는가? 누가 사회적, 정치적 이득을 얻고 누가 그 비용을 감당하게 되는가? 그러한 분배를 이뤄내는 결정은 누가 내리는가? 그러한 분배를 이뤄내는 과정은 민주적인가? ― 「7장 과학철학은 민주주의의 이상을 코드화해야 하는가?」 과학기술은 우리의 사회적, 경제적 지형도에서 핵심적인 특징으로 자리를 잡았고, 과학기술의 발전은 가까운 미래에 모든 사람들의 삶에 크건 작건 긴밀한 영향을 미칠 것이다. 현실이 그렇다면, 우리가 과학기술 영역에서의 시민참여 문제에 관한 합리적인 논의에 참여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긴요한 일일 것이다. ― 「8장 과학기술의 민주화」 ▶ 『과학, 기술, 민주주의』 엮은이·지은이·옮긴이 소개 엮은이 대니얼 리 클라인맨 (Daniel Lee Kleinman) 매디슨 소재 위스컨신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주요 저서로 『끝없는 프론티어에서의 정치』와 『순수하지 않은 문화: 대학에서의 생물학과 상업 세계』. 지은이 네바 해서네인 (Neva Hassanein) 몬타나대학교 환경학 부교수. 지속가능한 식품과 농업시스템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최근 식품민주주의와 지역식품시스템에 대한 연구와 이와 관련된 사회활동을 하고 있다. 주요 저서 : 『미국 농업 방식의 변화: 지속가능한 농업운동에서의 지식과 공동체』. 대니얼 새러위츠 (Daniel Sarewitz) 애리조나주립대학교 생명과학부 및 지속가능성학부 교수이며 <과학, 정책, 성과 센터> 소장. 1986년 코넬대학교에서 지질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과학기술정책과 관련된 연구와 활동을 하고 있다. 주요 저서 : 『프론티어의 환상: 과학기술과 진보의 정치』. 루이스 캐플란 (Louise Kaplan) 세인트마틴대학교의 간호학과 학과장. 퍼시픽루터대학교와 워싱턴주립대학교에 재직했으며 핸퍼드 원자력시설에서 유발될 수 있는 방사능과 관련된 정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핸퍼드 정보네트워크에서 연구코디네이터로 활동했다. 리처드 스클로브 (Richard E. Sclove) 과학기술의 민주화를 위한 <로카연구소>의 설립자이다. <로카연구소>는 1997년 미국 최초의 합의회의와 미국에서 자생적으로 전개되던 지역사회의 시민주도 및 시민지향적 연구조직의 네트워크인 <공동체연구네트워크>를 조직했다. 주요 저서 : 『민주주의와 기술』. 샌드라 하딩 (Sandra Harding) 로스앤젤레스 소재 캘리포니아대학교(UCLA) 교육 및 정보대학원 교수. UCLA 여성학센터 소장(1996~2000)을 역임했던 페미니스트 과학철학자. 주요 저서 : 『페미니즘과 과학』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2002), 『누구의 과학이며 누구의 지식인가』 (나남출판, 2009), 『과학은 다문화적인가: 탈식민주의, 페미니즘, 인식론』 등. 스티븐 슈나이더 (Stephen H. Schneider) 스탠퍼드대학교의 환경생물학 교수. 컬럼비아대학교에서 기계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1972년부터 미항공우주국(NASA)에서 기후에 대한 연구를 시작, 전지구적 기후모델링에 대한 전문가가 되었으며 온실가스의 감축의 적극적인 옹호자가 되었다. 주요 저서 : 『실험실 지구』(사이언스북스, 2006),『창세기전략: 기후와 전지구적 생존』, 『지구온난화: 우리는 온실의 세기에 진입하고 있는가』 등. 스티븐 엡스틴 (Steven Epstein) 노스웨스턴대학교 사회학과 교수이며 <인간문화에서의 과학> 프로그램의 교수. 저서 『순수하지 않은 과학: 에이즈, 사회운동, 지식의 정치』로 <미국사회학회>의 과학, 지식, 기술분과의 로버트 머튼 상과 <사회문제연구학회>의 C. 라이트 밀즈 상을 수상했고, 『포용: 의학연구에서의 차이의 정치』로 <미국사회학회>의 우수도서상을 수상했다. 옮긴이 김명진 (Kim Myong-Jin) 서울대학교 대학원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동과정에서 미국 기술사를 공부. 현재 서울시립대와 서울대에서 강의. <시민과학센터> 운영위원. 원래 전공인 과학기술사 외에 과학논쟁, 대중의 과학이해, 과학 연구윤리, 과학자들의 사회운동 등에 관심이 많다. 지은 책으로 『대중과 과학기술』(편저, 잉걸, 2001), 『야누스의 과학』(사계절출판사, 2008)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닥터 골렘』(공역, 사이언스북스, 2009), 『과학과 사회운동 사이에서』(공역, 그린비, 2009),『셀링 사이언스』(궁리, 2010) 등이 있다. 김병윤 (Kim Byoungyoon) 학부에서 무기재료공학을 전공했고, 렌슬리어공대 과학기술학과에서 나노기술정책의 형성과정에 대해서 연구했다. 과학기술과 정치의 여러 주제들, 특히 신기술 또는 새로운 화학물질의 규제정치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시민과학』(공역, 당대, 2011)이 있다. 오은정 (Oh Eun Jeong) 학부에서 화학을 전공하고 환경계획학으로 석사학위를 마친 뒤, 현재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인류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현대사회에서 과학이 점하고 있는 이데올로기적 성격과 그 권력 작용에 대한 성찰적 비판에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일본피폭자원호정책과 한국원폭피해자」에 관한 연구로 학위논문을 준비 중이다. ▶ 목차 한국어판 서문 5 감사의 글 12 서론 대니얼 리 클라인맨 15 1부 시민참여의 사례들 35 1장 민주주의, 전문성, 에이즈 치료 운동 스티븐 엡스틴 36 에이즈 치료 활동가 운동의 기원 | 신용의 획득 | 결과 | 함의 2장 기술에 관한 마을회의―민주적 참여 방안으로서 합의회의 리처드 스클로브 62 쟁점을 틀 짓는 방식 | 시의성과 정책 반영 | 첫 번째 시도:보스턴 합의회의 | 몇 가지 관찰 결과 | 결론 3장 지속가능한 농업 네트워크를 통한 농업 지식의 민주화 네바 해서네인 88 도입 | 비판에서 혁신으로 | 순환방목과 국지적 기술지식 | 성별, 사회적 위치, 그리고 지식 교환 | 결론 4장 핵시설 관련 의사결정 과정에서의 시민참여―핸퍼드의 교훈 루이스 캐플란 117 초기 수십 년 동안 | 핵 진보 주에서 분열된 주로 | 결론 2부 평가와 전략 147 5장 인간 복지와 연방 과학―그 관계는 어떠한가? 대니얼 새러위츠 148 냉전적 기원 | 계몽주의 프로그램 | 여덟 가지 문제 | 과학과 복지의 새로운 연결 6장 “시민-과학자”는 모순어법인가? 스티븐 슈나이더 173 “시민-과학자”는 존재하는가? | “과학”과 “정책을 위한 과학”은 서로 다르다 | 주관적 평가:“기후 민감성”의 사례 | 코페르니쿠스적 혁명은 드물다 | 환경적 소양을 위한 세 가지 질문 | 메타-기구의 건설:과학 평가 “법정”? | “과학에서의 FED”? | 특정 입장 대변은 무방하지만 사실에 대한 선별적 무시는 안 돼 | 지속적인 재평가 | 환경적 소양 7장 과학철학은 민주주의의 이상을 코드화해야 하는가? 샌드라 하딩 206 외부 민주주의 대 내부 민주주의 문제 | 코드화된 민주주의의 이상 | 민주적 사회관계의 기준들 | 하나의 세상, 하나의 진리, 하나의 과학? | 인지적 다양성의 원천 | 보편성 이상이 치르는 대가 | 보편화를 보편화하기 8장 과학기술의 민주화 대니얼 리 클라인맨 239 민주화된 과학의 다양한 유형들 | 과학정책의 민주화 | 지식생산의 민주화 | 과학의 민주화를 가로막는 장벽 | 장애물 극복을 위한 전략 | 결론 옮긴이 후기 280 참고문헌 285 인명 찾아보기 303 용어 찾아보기 305